상단여백
HOME 사회
전통주 판매금 1% 복지사업에 기탁대농바이오, 이웃돕기 업무협약 체결

대농바이오 영농조합법인이 지역사회에 환원하기 위해 매월 전통주 판매금액의 1%를 광주시 복지사업에 기탁하기로 했다.

대농바이오는 지난 15일 퇴촌면 본사에서 ‘대농바이오영농조합법인 새싹채소공장 준공 기념식’을 가졌으며, 광주시와 ‘불우이웃돕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황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매월 전통주 판매금액의 1%를 광주시 복지사업에 기탁하기로 했으며, “이웃과 함께 나누며 성장하는 기업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 시장은 “새싹채소공장 준공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따뜻한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광주시, 대농바이오영농조합법인 등 지역사회가 다함께 노력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농바이오영농조합법인은 2003년 국내최초 새싹생산을 시작으로 2007년 광주시브랜드 ‘자연채’ 사용 승인, 2014년 주류부문 ‘G’마크 인증, 2016년 산양산삼주 ‘세계일류상품인증’을 받는 등 발전적인 회사로 성장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