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세계유산 관리특별법 제정 촉구”세계유산도시협, 광주서 정기회의 개최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는 지난 15일 광주시청 상황실에서 ‘한국 세계유산도시협의회 제18차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조억동 시장을 비롯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12개 회원도시(경주시, 합천군, 종로구, 수원시, 성북구, 고창군, 화순군, 강화군, 안동시, 공주시, 부여군, 익산시) 자치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13개 지자체가 세계문화유산의 공통 현안사항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보존과 전승을 통한 발전을 도모하고자 지난 2010년 11월에 수원시에서 창립총회와 함께 구성됐다.

이번 정기회의에서는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의 법정협의회 전환과 제20대 국회 소관위에서 계류 중인 ‘세계문화유산의 보존, 관리, 활용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위한 회원도시 간의 협의 등 주요 안건이 논의됐다.

조억동 시장은 이 자리에서 “남한산성을 비롯한 세계유산은 문화적, 역사적, 자연적 측면에서 인류가 공동으로 보호해야 할 가치가 큰 유산임”을 강조하며 “앞으로도 광주시가 세계유산의 보존과 관리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뉴스  webmaster@gjnews.net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