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기도, 나눔의집 증축 지원 요청물리치료사 확보 등 국비 15억원 건의

경기도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이 거주하고 있는 ‘나눔의 집’에 물리치료 등 노인 전문 건강관리가 가능한 생활관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에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31일 ‘나눔의 집 생활관 증축 및 물리치료사 등 지원 방안’을 여성가족부에 건의했다.

김복자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나눔의 집에 거주하고 계시는 할머니들의 평균 연령이 91.5세로 전문적이고 집중적인 건강관리가 필요하다”며 “특별한 아픔을 갖고 계신 위안부 할머니들이 나눔의 집에서 요양서비스를 받으며 여생을 편안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건의 배경을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나눔의 집 생활관 2층을 물리치료 등의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집중치료실로 개조하고 물리치료사와 요양보호사 등 5명의 전문관리 인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관련 예산은 증축비와 전문관리 인력 인건비 등 15억원이다.

경기도는 현행 위안부 피해자법에 따르면 국가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안정적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마련하고, 피해자 보호시설에 운영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면서 국비 지원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도는 이번달 안으로 여성가족부를 방문해 ‘나눔의 집’ 생활관 증축의 필요성 등에 대해 구체적 설명에 나설 계획이다.

백경진 기자  dickdick14@naver.com

<저작권자 © 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